박대에 대한 이야기
박대[tongue sole]

가자미목 참서대과에 속하는 바닷물고기이다. 참서대과 어류 중 가장 큰 어종이며 몸이 매우 납작하다.
계 : 동물
문 : 척색동물
강 : 경골어류
목 : 가자미목
과 : 참서대과
멸종위기등급 : 평가불가
크기 : 최대 57.1cm
몸의빛깔 : 눈이 있는 쪽은 흑갈색, 눈이 없는 쪽은 흰색
서식장소 : 가까운 바다의 진흙바닥, 기수역, 민물
분포지역 : 우리나라의 서해, 동중국해 등 아열대 해역

우리나라의 참서대과 어류 가운데 가장 큰 어종으로 최대 몸길이 57.1cm까지 성장한다.
몸은 혀 모양으로 길게 늘어나 있다. 몸과 머리는 옆으로 매우 납작하며, 폭은 넓고 길이가 길어 위에서 보면 체형이 긴 타원형이다. 머리는 작은 편이고, 옆줄(측선)은 세 줄이며 머리까지 이어진다. 눈은 매우 작고 몸 왼쪽으로 모여 있어 가자미목 어류의 전형적인 특징을 나타낸다. 눈이 있는 쪽은 흑갈색이고, 눈이 없는 쪽은 흰색을 띠며 작은 둥근비늘(원린)이 있다. 등지느러미는 머리 위에서 시작되어 꼬리지느러미와 연결되며 가슴지느러미가 없다. 등지느러미와 뒷지느러미에는 검은 줄무늬가 있다.
저서성 어류로서 가까운 바다의 진흙 바닥에 서식하나, 강물이 바다로 흘러 들어가는 기수역이나 민물에 살기도 한다. 육식성으로 게와 어린 조개류, 갯지렁이 등을 주로 먹는다. 바닥이 펄로 이루어진 우리나라의 서해안을 비롯하여, 동중국해 등의 아열대 해역에 분포한다.
참서대는 같은 참서대과 어류로 서해안에서 박대와 함께 많이 잡힌다. 다 자란 어미의 전장이 30㎝를 넘지 않는 소형 어종인데, 전북 군산을 비롯한 서해안 등지에서는 박대와 참서대의 이름이 바뀌어 불리기도 한다.
박대는 10여 년 전까지만 해도 서천,군산을 비롯한 서해 연안에서 참서대와 함께 저서성 어류의 우점종으로 많은 양이 출현하였다. 찜으로 요리 하거나, 껍질을 벗겨 말린 것을 양념구이로 먹는다. 껍질로 묵을 만들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