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치에 대한 이야기
실치

생물명 : 실치
학명 : Cultriculus kneri
분류 : 잉어목 잉어과
생활방식 : 물 중층을 활발히 헤엄쳐 다님, 놀라면 흩어지지만 곧바로 다시 모임
크기 : 몸길이 18∼20cm
체색 : 은백색, 등쪽 푸른 갈색, 배쪽 흰색
생식 : 알을 물풀에 붙임
산란시기 : 6∼7월
서식장소 : 하천의 흐름이 완만한 곳이나 넓은 연못 같은 곳
분포지역 : 한국(서해와 남해로 흐르는 하천)·중국·타이완

잉어목 잉어과의 민물고기로 몸길이 18∼20cm이다. 겉모양이 정어리와 비슷하다. 몸은 길고 옆으로 납작하며 머리가 작다. 주둥이는 뾰족하게 튀어나와 있다. 눈은 비교적 크고 머리의 양쪽 옆면 중앙부에 붙는다. 입은 작으며 비스듬히 앞을 향한다. 입구석은 콧구멍 앞쪽의 밑에 닿으며 입수염은 없다. 아가미구멍은 양쪽 옆에 있고 넓으며, 아가미갈퀴는 짧고 빽빽하게 나 있다. 비늘은 비교적 크고 벗겨지기 쉽다.

등지느러미는 배지느러미보다 뒤에서 시작하고 뒷지느러미는 등지느러미보다 훨씬 뒤에 붙고 거의 삼각형이다. 배지느러미 1쌍은 등지느러미보다 앞에 붙고 닿으며 거의 삼각형이다. 가슴지느러미는 좁고 길며 뾰족하다. 꼬리지느러미는 깊이 갈라지고 위아래 조각 모두 끝이 뾰족하지만 아랫조각이 윗조각보다 좀더 길다. 측선(옆줄)은 뚜렷히 나타나고 꼬리자루에 이르기까지는 배쪽으로 완만하게 휘지만 꼬리자루에서는 일직선으로 달린다.

몸빛깔은 은백색이나 등쪽이 푸른 갈색이고 배쪽은 희다. 몸의 양쪽 중앙부 살갗 속에는 폭이 넓고 짙은 빛깔의 세로띠가 나 있다. 등지느러미와 꼬리지느러미는 어두운 색이고 다른 지느러미들은 연한 색이다.

하천의 흐름이 완만한 곳이나 넓은 연못 같은 곳에 서식한다. 물의 중층을 활발히 헤엄쳐 다니며, 놀라면 흩어지지만 곧바로 다시 모여든다. 산란기는 6∼7월이고, 알을 물풀에 붙인다. 먹이는 주로 유충류·갑각류 등이다. 식용하기도 하지만 맛이 좋지 않다. 한국(서해와 남해로 흐르는 하천)·중국·타이완 등지에 분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