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의 아름다운 고을 서면

           띄섬해변
    Ttuiseom-Seaside

개장기간 잠정 폐쇄 중

편의시설 주차장.매점

숙박시설 민박(펜션)보기
                모텔(여관)

         참고사항
공사준비 관계로 일부 시설 폐쇄
편의시설 철수 해변가 야영 불가
휴양시설 갖추어 개장 예정

띄섬은 신합리 분말(합전)마을 앞에 있는 조그만한 섬이다. 무인도인 띄섬엔 염소를 방목하며 주변에서 김양식을 했으나 지금은 폐쇠되었다. 물이 빠지면 걸어서 갈 수 있는 섬으로 주변에 해산물들이 많다.
주변 마을 분들이 해산물을 잡으려 띄섬으로 들어가는 길목(띄섬목)에 자연 그대로의 모래사장이 있으며 주변에 한아름 해송들이 숲을 이루고 있어 아기자기하고 아늑한 풍경을 지니고 있다.
지금은 한적한 시간을 보내기 원하는 가족단위 피서객들에게 적극 추천할 만한 휴가지로 변해 있다. 인접한 춘장대 해수욕장의 명성에 가려 본격 개발되지는 않았지만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다.
솜처럼 부드러운 규사 성분의 백사장이 C자형의 해안을 따라 10리에 걸쳐 펼쳐져 있고, 50년 이상 된 해송이 병풍처럼 둘러쳐 있어 아늑하고 평온한 느낌을 준다.
조개합(蛤) 밭전(田)이라는 마을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해변 갯벌에 조개가 무척 많아 썰물이 되면 갯벌에서 소라와 고둥을 캐는 재미가 쏠쏠하다.
뿐만아니라 보령으로 가던 제주해녀들이 띄섬에 해삼을 풀어 놓았다고 하는 전설이 있는 해삼이 자라고 있고, 한때 피조개를 기른 적이 있어 이러한 것들이 호젓한 띄섬해변의 정취와 즐거움을 더해 주는 곳이다.
이 곳 주변엔 야영을 할 수 있는 작은 휴양지가 곳곳에 있다.


띄섬해변--풍경

띄섬해변 띄섬해변



띄섬해변


띄섬해변--오는길

띄섬


띄섬해변--교통편

열       차

- 장항선 용산역∼춘장대역 약3시간 소요
   (여름 : 용산역에서 오전7시, 춘장대역에서 오후6시 왕복1회운행)
- 장항선 서울∼서천 약4시간 소요
- 경부선 용산역∼대전역∼서천(버스) 약4시간소요

시외버스

- 서울∼서천 (약4시간30분소요)
- 대전∼서천 (1시간40분소요)

자  가  용

- 서해안고속도로이용 : 서울 → 춘장대IC → 비인방향 → 비인입구 → 춘장대
- 경부고속도로이용 : 서울 → 대전(회덕J·C,호남고속도로)→ 논산(지방도68호)
   → 강경(국도29호)→ 서천(국도21호)→ 서면(지방도607호)

군내버스

- 서천에서 서면 동백정행.춘장대행 버스이용(40분소요)
   개장시 06:20∼22:40 46회 운행
   평상시 08:20∼20:20 13회 운행